머리식힐겸 다녀온 목포...

일도 잘 안풀리고=_=
머릿속도 복잡하고 해서... 머리좀 식힐 겸, 겸사겸사 광주역 가서
회원카드 갱신이나 하자.. 하고 광주역으로 갔습니다.
카드를 교체하고 시계를 보니, 목포가는 1983열차 출발시간이로군요.

...무의식적으로 발권기에서 표를 발권해버린 저를 ...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전혀 계획에 없던 목포까지의 여행은 시작되었지요.

하행열차 안에서는 계속 멍~하니 창밖만 바라보고있었고,
사진은 목포역에서 송정리역까지 오는도중 찍었습니다.

광주서 목포까지 타고간 객차 (#1983)는 2호차 12344.. 나뭇결 후기..
기관차는.. 번호 봤었는데 깔삼하게 잊어버렸습니다=_=;

그리고
목포에서 송정리까지 타고온 객차 (#1978순천종착)는 4호차 12404 역시나 나뭇결 후기였습니다=_=.
아래 사진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3호차.. 2x3...객차 (11554)더라구요.
저거 걸리면 대략난감(?)했었는데 이번에는 막상 안걸리고 나니 아쉽더라구요=_=....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게이트에서 역무원분과 이야기하다가, 집표시간이 되자 타는곳 6번으로 내려와서 열차에 오릅니다.
사진만 보면 한산하게 보이지만 사실 많은 분들이 탑승하셨습니다=_=/

열차에 몸을 싣고...
(...그때부터 시작된겁니다... 좌석표 끊고 객실 밖으로 나와버린 이유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4호차 35석이 송정리까지 타고갈 제 자리 였습니다.
하지만 제 뒷자리 (39번석)에 앉으신 분이 문제였지요.

사실 목포까지 오는 내내, 뒤에 앉은분이 의자를 밀어대고 해서 한소리 했었지만,
올라가는 열차에서도 그럴줄은....

한술 더떠서 (만취상태시더랍니다=_=)
다리 받침(?)을 밟고계시다가 확 떼버려서 의자에 퍽퍽 부딛히고, 의자를 발로 차고
계속 큰소리로 이야기(혼자서=_=)에, 전화는 또 어쩜 그리 많이 하시는지...
의자를 밀고 당기고...

안그래도 기분도 안좋았던 터라, 참자... 참자 하고 객실 밖으로 나와버렸습니다=_=...
(이럴줄 알았으면 입석 끊을껄;;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나마 4호차 뒤에는 아무것도 없어서 기분전환하기는 좋았습니다.
기분만큼이나 날씨도 잔뜩 지푸린 날씨였지만
그래도 한여름의 푸르른 대지(?)를 보며 나름 위안삼아 바깥경치를 구경하기 시작했습니다.

선로의 오르막과 내리막, 적당한 구배.
왠지 말로 형용할 수 없는 뭔가가 머릿속에 떠오르는 기분이랄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원하게 뻗은 호남선 선로.
그 사이에 위치한 조그마한 간이역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이가 길고 짧은 터널도 지나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목포를 향해 달려가는 KTX도 보입니다. (KTX 411열차)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피선 없이 호남본선에 정차하여 승하차 하는 다시역.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한시간을 달려 커브를 돌아서면
이제 안내방송이 나옵니다.
『우리열차 정차할 역은 송정리역입니다.
송정리역에서 내리실 손님, 안녕히가십시오.』

슬슬 내릴준비해야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익숙한 평동입구 건널목도 보이구요.
열차가 지나간 직후의 복잡한 건널목의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송정리역에서 하차,
타는 승객은 별로 없는반면 내리는 승객은 무척 많았습니다.
트랙백쓰기 Comment 2
prev 1 ··· 1893 1894 1895 1896 1897 1898 1899 ··· 1940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