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만에 제주에 다녀왔습니다

7월 4일 부터 6일까지, 2박 3일간 제주에 다녀왔습니다.

보통 제주~ 하면 관광지인지라 평소같으면 놀러갈 기분에 들떠있었겠지만,

이번에는 안좋은 일로 다녀오게 되서, 오랜만에 타보는 여객기도 감흥이 없고, 일단 빨리 도착했으면 좋겠다 라는 생각 밖에 안들더라구요.

(문제는, 널널할때 비행기 타면 최단시간(!)내에 도착하는데, 꼭 급한일로 타면 활주로가 바뀌든 지연되든 그러더랍니다=_=)

 

예정대로라면, 출발 다음날인 7월 5일, KE1908편을 이용해 다시 광주에 올라올 예정이었지만, 사정상 올라오는 항공편을 취소해버리고 하루 더 머물다가 올라왔구요.

 

광주 → 제주 구간은 이륙부터 하강까지 기류도 얌전하고 좋았지만, 제주공항에 착륙할 때 돌풍 문제가 있었는지 06로 런웨이 체인지

24로 접근하다 고 어라운드 해서 06로 내려가는데, 그나마도 기류가 좋지 못해 심하게 흔들거리더랍니다.

 

올라올때는 제주공항 풍속이 36노트 정도로 강하게 불고 있었고, 광주는 장마 전선의 영향으로 하늘이 뚫린듯 비가 오고있었다고 합니다.

사실 제주공항 바람문제로 비행기가 못뜨는거 아닌가만 생각하고, 광주 날씨는 신경쓰지 않고 있었는데, 제주공항은 정상 출도착이 가능한 반면

광주/청주의 경우 폭우로 인한 시정악화로 탑승시간은 계속 늦춰지고, 직원들 역시 변경 출발 시간 예상을 못하더랍니다.

 

언제 출발할지도 모르고, 마냥 기다리고 있는데, 결국 몇몇 승객들의 항의가 시작되더라구요=_=

날씨가 안좋아서 못가는데, 그걸가지고 항의하고 있는걸 보니 참 거시기(!)하더랍니다.

 

다행히 30분 정도 기다리자 탑승이 시작되었고, 45분에 Gate Close

...9시 55분 출발하는 광주행 아시아나 첫비행기와 중련으로(!) 광주까지 비행하였습니다=_=

 

제주공항 트래픽이 몰려서, 저희 비행기는 이륙 7순위, 뒤따라오는 아샤나는 8순위...였구요=_=.

후방견인을 시작해서 이륙까지 20분 정도 대기했습니다...ㅜㅜ

 

제주로 내려갈때와 달리 올라올때 기상은 환타스틱(!)했으며, 덕분에 이륙 후 부터 도착할 때 까지 전신안마(!) 잘 하고 내렸습니다.

 

 

카메라를 챙겨가지도 않았고, 많은 사진은 아니지만, 휴대폰 카메라를 이용해서 간단하게 기내에서 몇장 찍어보았습니다.

 

 

 

 

 

#.1

광주(12:50) → 제주(13:35)

대한항공 KE1903 (B737-900 / HL7728) / 45F

 

RKJJ Gate : 2 (Boarding Bridge)

RKJJ Take off : RWY 22R

CRZ ALT : 12,000ft

RKPC Landing : RWY 24 → RWY 06 (RWY CHG / Go Around)

RKPC Gate : 50 (Remote Spot)

 

 

 

 

 

#.2

제주(09:00) → 광주(09:45)

(광주공항 기상관계로 45분 지연출발)

대한항공 KE1902 (B737-900 / HL7728) / 48A

 

RKPC Gate : 1 (Boarding Bridge)

RKPC Take off : RWY 24

CRZ ALT : 15,000ft

RKJJ Landing : RWY 22R

RKJJ Gate : 1 (Remote Spot)

 

 

 

 

 

#.3

 

보통 광주공항은 리모트 스팟을 거의 사용하지 않는지라, 마침 제주에서도 브릿지로 탑승했겠다, 광주에서도 브릿지로 내리게 되면

지금껏 비행기 탄 것 중, 최초로(!) 주기장 안밟고 비행기 탄게 될 뻔 했는데, 결국 가는날이 장날이라고 광주에서 리모트로 내리게 되었습니다.

...그것도 비가 주룩주룩 내리는 가운데 말이죠=_=.

 

2번 스팟에 서있는 녀석은, 최근 새 옷으로 갈아입은 (탈때마다 걸리는) 김포발 아샤나 OZ8703 A320 HL7745구요.

요새 통 오전에만 들어와서 거의 못보고 있다가 오랜만에 보니 반갑더랍니다(!). (그래놓고 아시아나 타게되면 또 저걸 타게 될지두요=_=; )

그 뒤에 주기장으로 들어오는 녀석이, 저희 뒤에 출발한 제주발 아샤나 OZ8142 A321 HL8236입니다. 이녀석은 3번 스팟으로 들어갔구요.

 

세대가 연달아 내리다보니, 택시 정류장은 완전 혼돈 오브 카오스(!)가 되고, 뭐 스텝카에서 내리니 우산을 주기는 했지만

거의 정시출발해서 브릿지로 편하게 내리는 제주발 아시아나 승객들을 보니... 이럴줄 알았으면 출발시간 여유있게 아샤나 탈껄 하는 생각도 들더랍니다.

 

어쨌거나 2박 3일간 제주일정을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일정관련 이야기는 보안(!)사항인지라, 비행기 관련 이야기(!)만 주절거려놓은 상태(!)로 마치겠습니다~.

 

트랙백쓰기 Comment 14
prev 1 ··· 121 122 123 124 125 126 127 128 129 ··· 23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