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주말 아침, 무안공항을 찾은 전세편 항공기들

8월 11일 토요일.

그동안 폭염이며 맨날 보는 녀석들만 오는 통에 공항 출사를 나가지 못하다, 오랜만에 활동중인 동호회 회원분들과 공항 출사를 나가보았습니다.

 

이번에는 모처럼 무안공항으로 가서 출사를 하였는데,

이번 출사의 목적은, 국내에서는 보기 힘든 Airbus A310을 잡는 것이고,

비행기 시간이 이른 탓에, 아침 일찍 회원분들과 만나 무안공항으로 출발하였습니다.

 

마침 비슷한 시간대에, 다른 전세편 항공기 한편도 있었던지라 A310 하나만 잡고 되돌아와야 하는 아쉬움을 달랠 수 있었구요.

 

아쉽게도 다른 곳에서 출발하시는 다른 회원 한분은, 사정상 나오지 못하신다는 통보를 받고, 저희들 끼리만 출사를 시작합니다.

 

 

박무에 간혹 산발적인 비가 내릴거라는 기상 예보와는 달리, 무안공항의 시정은 꽤 좋은편이었고, 하늘 상태를 보니 비가 내릴 것 같지는 않더랍니다.

이착륙 활주로 방향은, 남풍이 부는 탓에 19번 활주로를 사용중에 있었고, 덕분에 815도로변이 아닌, 공항 북측 농로에서 순광을 받으며 비행기를 찍을 수 있었습니다.

그간 무안공항으로 출사나올 때 마다 RWY 1을 썼던지라, RWY 19로 뜨고 내리는 항공기를 잡아본건 이번이 처음이었구요.

 

 

 

 

 

사정으로 인해, 무안공항으로의 출발이 살짝 늦어져 서둘러 무안공항으로 향했고,

다행히 늦지 않게 도착해, 오늘 무안공항 첫 비행편이자, 국제선 전세기인 에어마카오 A320의 출발 모습을 사진으로 담을 수 있었습니다.

 

마카오를 출발한 본 항공기는, AMU 9816편을 달고 무안공항에 오전 6시 40분 도착해, 1시간 20분간의 그라운드 타임을 갖고,

오전 8시에 AMU 9815 편으로 다시 마카오를 향해 출발하는 Airbus A320입니다.

 

포인트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후방견인 및 엔진 시동을 마치고, 금일 무안공항 이착륙 활주로인 RWY 19를 향해 지상활주를 시작하려는 찰나였습니다.

 

Ramp out 장면은 초소며 나무에 가려 항공기가 잘 보이지 않았던지라, TWY P로 빠져나오는 순간부터 촬영을 시작하였구요.

 

 

 

 

 

스케줄 상으로는 A321이 온다고 되어있었지만, 막상 노선에 투입된 항공기는 A320이었습니다.

항공기 등록번호는 B-MAX구요.

 

A320 항공기는, 국내 항공사 중 아시아나에서 운용하는 항공기로 흔히 볼 수 있는 기종이지만, 외국 국적의 항공사다보니 자연스레 관심이 가더랍니다.

(지겨운 중국 동방항공 A320 제외=_=)

 

사실, 에어마카오는 특정기간 전세편으로만 들어오지만, 무안에서 자주 볼 수 있는 항공사인지라 어찌보면 큰 감회는 없지만,

아무래도 맘만 먹으면 찍을 수 있는 정기편 항공사에 비하면 조금은 신선하게(!) 느껴진달까요~?

 

 

 

 

 

포인트와 유도로의 거리가 가깝다는 이점을 살려, 항공기 노즈 부분을 클로즈업 해보았습니다.

 

윈드실드를 통해 보이는 조종사분들의 모습은 항공기 이륙 전 점검으로 분주한 모습이었구요.

 

 

 

 

 

통통한(!) IAE V2527-A5 엔진과, 항공사 로고가 페인트된 윙팁펜스, 그리고 짜리몽땅 하지만 의외로 튼실하게 생긴 노즈기어가 한눈에 들어옵니다.

 

 

 

 

 

느릿느릿 RWY 19를 향해 지상활주 하구요.

 

 

 

 

 

RWY 19에 Line up 후, 바로 엔진 출력을 올려 활주를 시작합니다.

탑승객이 많은지, 활주거리가 꽤나 길더라구요.

활주로를 2/3 이상 사용한 후에서야 기수를 들더랍니다.

 

 

 

 

 

에어마카오가 출발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오늘의 목표물(!)인 PC Air의 A310 항공기가 그 모습을 드러냅니다.

본 항공기는 방콕(돈무앙)을 출발하여 무안공항에 오전 8시 도착하는 PCA 224편 A310 항공기이고, 등록번호는 HS-PCC입니다.

 

멀리서 봤을때는, 영락없는 A300의 모습이었지만, 점점 가까워짐에 따라 확연히 차이나는 동체 길이에, 이녀석이 A310임을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RWY 19 말단부분을 통과하구요~.

 

 

 

 

 

Flare~.

 

A300과 동일한 모습에 동체 길이만 더 짧은 녀석이지만, 그 이외에 A300과의 외관상 차이가 있다면, 바로 메인기어의 틸트 여부가 아닐까 싶습니다.

A300의 경우 메인기어가 틸트되어있지 않지만, A310의 경우는 B767과 같이 기어가 앞쪽으로 틸트되어있구요.

 

동체가 짧아서일까요?

A300과 동일한 모습의 윙팁펜스가 유난히도 더 크게 보입니다.

 

비행기 세차를 얼마나 안했는지, 동체 뒤쪽 하단부분이 완전 꼬질꼬질 합니다.

 

 

 

 

 

착륙 후, 삐질삐질 굴러와 무안공항 1번 스팟에 주기합니다.

화물 적재 및 토잉카 연결(!) 등, 지상조업이 시작되구요.

 

예정대로라면 1시간의 그라운드 타임을 가지고, 오전 9시 정각에 다시 방콕(돈무앙)으로 출발해야 했지만,

항공기 꼬리쪽에 문제가 있었는지, 정비사분들이 출동(!), 해당 부분을 점검하느라 약 1시간 가량 출발이 지연되었습니다.

 

 

 

 

 

거의 두시간에 가까운 그라운드 타임을 가진 후, PCA 225편을 달고 방콕(돈무앙)으로 향합니다.

동체 직경이며, 엔진 사이즈는 A300과 동일하지만, 동체 길이가 유독 짧아, 마치 B747SP를 보는 기분이 들더랍니다.

 

게다가 A310에 장착된 PW JT9D-7R4E1 특유의 클래시컬한 엔진음이 이 항공기의 기령을 대변해주는 듯 했구요.

 

 

 

 

 

앞서 출발한 에어마카오와는 달리, 이번에는 광각으로 길~게 잡아보았습니다.

 

 

 

 

 

A310의 뒷모습입니다.

뒷모습이 영락없는 A300이네요~.

 

PC Air 라는 항공사가 다소 생소하게 느껴지시는 분들이 많으실겁니다.

PC Air는 2010년 창립한 태국 국적의 저가항공사 이고, 항공기 보유대수는 한대로, 지금 사진으로 보고계신 A310-222 가 보유 항공기의 전부이며

방콕 수안나품 공항을 베이스로 하여, 인천과 홍콩에 정기편 항공기를 띄우고 있습니다.

 

PC Air는, 트랜스젠더 여성을 객실승무원으로 채용하여 화제가 되었는데,

이는, 제 2의 성(性)을 살기를 원하는 사람들을 차별하지 않고 동등하게 채용하였다는 것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고 합니다.

 

 

항공기 보유대수가 한대다보니, 정기노선 외에 부정기 전세편을 띄우는게 쉬운 일이 아닐텐데,

다른 노선도 아니고, 방콕-무안 노선에 뛰어든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덕분에 멀리 안가고 편하게(!) A310을 구경할 수 있었지만요.)

 

 

 

 

 

출발 지연으로 인해, 거의 오전 10시가 다 되서야 방콕으로 향하는 PC Air PCA 225편.

 

비록 국내 지방공항에서는 거의 볼 수 없는 항공사지만, 여름 성수기를 맞이하여 무안공항에 전세기를 투입하였고

그 덕분에, 최근들어 보기 힘들어진 기종 중 하나인 Airbus A310 항공기를 가까이서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습니다.

 

8월 7일, 11일, 14일, 18일 중, 14일, 18일 운항만을 남겨놓고 있는 PC Air.

(14일은, 18:00 무안도착, 19:30 무안출발, 18일은 Ubikais에는 나오지만 PC Air 공식사이트에는 무안행 스케줄이 없습니다.)

이제 8월 18일이 지나면, 이녀석을 다시 무안에서 볼 수 있을지 기약할 수 없지만, 회원분들과 함께 출사를 나가 이렇게 사진으로 담을 수 있었습니다.

(왠지 에어마카오는 그 존재 자체가 잊혀진 듯 한 기분이 들지만요=_=; )

 

무더운 날씨에 출사하러 먼길 다녀오시느라 고생 많으셨습니다.

 

Comment 12
  1. Favicon of http://sv2korea.tistory.com 한국출장소장 2012.08.12 03:31 address edit & del reply

    한때 VA에서 A310을 굴렸던 사람으로서 말씀드리면, 일단 윙팁이 커 보이는게 아니라 큰 게 맞습니다;
    (A320 시리즈에 쓰인 <자형 윙팁이 거의 비슷한 모양으로 크기가 커져서 써졌지요. 한편 혹자는 A300-600의 윙팁을 '생기다 만 윙렛'이라고 표현하던 기억이 납니다-_-)

    그리고 A310도 A310-200은 전기형은 윙팁이 없다가 후기형부터 생겼는데, 아마 사진의 기체는 후기형이거나 전기형인데 개수해서 붙인거나(드문 편) 둘 중 하나 같네요. : )

    A310이 동체가 짧은 대신 작은 동체 덕에 광동체 치고는 융통성이 좋은 장점이 있지만 일단은 광동체고 구식이다 보니 경제성이 떨어져서 점점 여객형이 줄어드는 추세더군요(평이한 일반항공사 2클래스로 220석 내외가 편성가능할 정도로 작으니까요. 차라리 좌석 버리고 A321이나 쪼금 더 나은 B757로 가거나, 좌석 더 넣고 A330으로 가는게 추세지요)

    • Favicon of https://hosii.info 반쪽날개 2012.08.12 11:41 신고 address edit & del

      역시나 동체길이가 짧다보니, 상대적으로 윙팁펜스가 크게 보였다거나... 코앞에서 보다보니(!) 유난히 크게 보였을지도 모르겠습니다.

      A310 초기모델에는 윙팁펜스가 달려있지 않군요.
      이 기체의 최초 인도일이 1986년이니, 아마 초기형에 윙팁펜스만 붙였을지도 모릅니다.

      A300은 좌석수 때문에 아직 여기저기서 굴리지만, A310은 다소 어중간한 포지션 때문에 지금은 많이 사용되지 않아 보기 힘들었는데, 마침 PC Air가 무안에 전세편으로 들어와 A310을 구경할 수 있었습니다.

  2. ㅁㄴㅇㄹ 2012.08.13 19:20 address edit & del reply

    저 A320 엔진은 IAE V2500 같은데요.

    • Favicon of https://hosii.info 반쪽날개 2012.08.13 19:59 신고 address edit & del

      넵. 말씀하신대로 IAE맞습니다.
      요새 CFM엔진을 자주 접하다보니 저도 모르게 그만...=_=;;; (!)

  3. Favicon of http://bluecode.egloos.com 별자리점 2012.08.16 20:20 address edit & del reply

    소장님 말씀에 첨언하면 300은 그냥 쐐기모양의 윙팁펜스고 310은 320이나 380처럼 생긴 윙팁펜스랍니다~
    그리고 주익도 모양이 살짝 달라요~

    • Favicon of https://hosii.info 반쪽날개 2012.08.18 01:53 신고 address edit & del

      그러고보니, A306과 A310의 윙팁 모양이 서로 다르네요~.
      ....사진 찍어놓고도 다르다는걸 못느끼고 있었습니다=_=
      그나저나 날개 모양도 서로 달랐군요~.
      역시나 동체 형상과 시스템만 공유하고, 나머지는 다시 설계한 물건이 A310이지 않나 싶네요~.

    • Favicon of http://bluecode.egloos.com 별자리점 2012.08.20 11:09 address edit & del

      개발 순서가 A300->A310=A300-600랍니다~

      A300B4에서 동체를 줄이고, 주익을 수정하고, 꼬리날개 면적 줄이고, 글래스 칵핏 달고, 후방동체 설계를 바꾸고, APU바꾸었는데 이 때 수정된 칵핏/후방동체/APU가 A306에 적용되었답니다~ (그리고 바뀐 동체 설계는 330/340까지 쓴답니다~)

    • Favicon of https://hosii.info 반쪽날개 2012.08.20 16:40 신고 address edit & del

      A310과 A306의 개발순서가 같고, A306도 초기 A300과는 설계나 장비들이 달랐군요~.
      (A306동체 설계도 우려먹기(!) 이려나요 >_< )
      아무쪼록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4. 하늘가까이 2012.08.16 23:01 address edit & del reply

    역시 실력이 좋으시니 사진들이 정말 한마디로 따봉!!입니다~^^*
    그나저나 카페에서 후기를 내려버리셨더라구요...>_<
    저번에 아잉패드로 확인하느라 댓글을 못남겼는데 사라져서 아쉽더랍니다...
    지금 다시 데스크탑 항공기 사진을 보니 지금이라도 당장 활주로에 내려앉을거 같습니다~ +_+
    유이님 사진을 보면서 열심히 내공을 키워나가야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hosii.info 반쪽날개 2012.08.18 01:55 신고 address edit & del

      하늘가까이님 실력에 비하면 제 실력은 미천한걸요..ㅜㅜ;
      아... 카페쪽에 올린건 왠지 자꾸 이상한 댓글(!)이 달려서, 아쉽긴 하지만 그냥 내려버렸습니다..ㅜㅜ;
      18일도 올줄알았는데 스케줄에서 빠져버린 통에, 저번에 찍은게 마지막이 되었더라구요..ㅜㅜ;;

      이제 다음 이벤트(!)인 콴타스 B744를 위해서 저도 내공연마(!)좀 해야겠습니다 >_<

    • 하늘가까이 2012.08.18 21:03 address edit & del

      제 실력은 바닥인데 포토샵의 영향이지요...
      흔히들 장비병이라고 하지요...실력이 안되는데 장비로 어떻게든 커버해볼려고하는...ㅠㅠ 역시 실력이 좋은 성수님께서는 장비를 가리지 않으시니까요~^^
      그나저나 카페에서 이상 헛소리(?)하는 사람들이 있었나 보군요...보안이 어쩌고 저쩌고 하거나 헛소리하는 부류들 말이죠...>_<
      다음 이벤트인 콴타스 744가 벌써부터 기다려집니다~ㅎㅎㅎ

    • Favicon of https://hosii.info 반쪽날개 2012.08.19 01:28 신고 address edit & del

      저도 순전 뽀샵빨이랍니다 >_<
      원본 사진 보시면 실망하실거에요...ㅜㅜ;
      오히려, 장비와 스킬이 좋으신 하늘가까이님 사진이 훨 멋지죠 >_<

      그나저나 전부터서 카페에 출사기를 올려놓으면, 보안이네, 워터마크가 어떻네 라며 이상한 댓글 올리는 사람들 때문에 올리기 싫어지더랍니다..ㅜㅜ;;;
      차라리 비행기 사진만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카페랑 블로그에만 올리는게 훨 나을지두요..ㅜㅜ;;;

      저도 다음 이벤트인 콴타스 B744가 기대됩니다 >_<
      저녀석 오면 만사 제쳐놓고 잡으러가야지요 >_<

prev 1 ··· 1040 1041 1042 1043 1044 1045 1046 1047 1048 ··· 2166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