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vicon of https://yeejooho.tistory.com yeejooho 2021.11.28 03:20 신고

    https://m.mbn.co.kr/news/politics/4642976

    하나(1)

    첫째, 민족주의자의 입장에서 제주도는 특별한 풍광의 세계문화유산에 빛나는 국제 관광 특별 자치구라는 것입니다. 즉, 당근 같은 우리민족이답니다. 왜냐?("왜요?!"하면 일본 이불이기 땀시, 으흐흐흐 긍께유)

    둘째, 무엇보다도 제주 4.3은, 대정 몽생이였던 김달삼(북한 인민대회 참석 ,여하튼지)이 제주 남노당 총책이었고, 당근 4.3의 피해자는 양 진영에 서로가 골고루 분포한다는 극단적 전제하에 당시 급증한 제주 민중中 (남노당) 사회주의.빨갱이들이 주로 주동이 되어 일으킨 미 군정하의 반란으로 '47년 3.1운동 당시 무고한 민간인의 희생이 기폭제 역할을 한 학살 사건이기 때문입니다.

    어느 정도 근거로는 노벨 평화상에 빛나는 故김대중 선생님께서 그런 정도의 견해를 미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표명을 한 사실등의 팩트에 근거한 것입니다. 그런 갠적인 역사적 고찰은 제주뿐 아니라 그 불똥이 튄 여순 14연대 대大항명 사건의 모든 주체ㆍ주역들은 거의 한국전쟁 전후에 말살 소진된 역사적 진실에 기초합니다.

    셋째, 결국은 본인이 누누이 강조한 바 모든 원죄는 잔인한 일본 군국주의자들의 수탈과 핍박의 36년 식민지 강점과 '40년대 민족 말살정책으로 이어지는 민족의 수난과 일본의 강탈/강점과 차별등에 있습니다. 그리고 원폭급 "제주 불바다"인 지옥의 4.3학살은 태평양 전쟁 후폭풍같은 동서냉전의 이데올로기 대립의 발상/발현 같은 것입니다.

    ps. 비록 알량한 양심으로 좌표상 "공피고아攻彼顧我"를 한 민족주의자의 변辯으로 구체적 내용을 다 일일이 밝힐 수 없을 뿐 상당한 대한美국 유권자분들이 비슷한 정치적 입장으로 많이 기꺼이 동조하고 있음을 삼가 적시하여 아뢰옵니다. 즉 ===> story.kakao.com/yeejooho(♡☆환영)^^*^^*

    답글
  • Favicon of https://yeejooho.tistory.com yeejooho 2021.11.28 03:20 신고

    急/공습 경계 경보 발령 하나(1)
    갠적인 사안으로,지난 또(라이)럼프 미의사당 폭력사태의 배후이고 국정문란의 배후로 지목한 미 똥성지하컬트(bi-sexual포함 the same-sex marriage와는 관계가 없거나 커밍아웃 못하는@)범죄 집단의 괴수로 개페이오 前 국무(서자/똥성sex파트너도 동일한 극단적 난교형태로 추정 ㅠ)를 지목한 바로 최소한 그 악마들의 만행은 오제이 심슨 케이스 싯점정도로 추급되고 목하 전세계 똥테러리스트 주범ㆍ괴수로서 결코 사랑이라고는 전혀 느껴지지도 확인 할 수있는 바도 아니면서 개페이오 하노이 회담( '19년 2/28)테러의 주동자(a pure evil)는 임기 막판에 교황청까지 찾아가는-결국 불발로 끝났지만-대담함까지 보인 바가 있답니다. 쩝! 글쎄요.

    그리고 미국 🇺🇸 👉 현대사의 큰 고비인 대공황기(the great depression)에 뉴딜정책으로 대변되는 미 경제 회복 시기 이후 줄곧 거시경제 정책의 기초가된 케인즈 학파(이론의 창시자인 존 메이너드 케인즈 1883-1946 영국경제학자)의 이론도 논자는 지금 이론을 제기하고자 합니다. 왜냐면 케인즈 본인이 상당히 유명한 똥성애자로서 단지 말년에 천생연분 젊은 배우자를 만난후 정상적(straight)결혼 생활을 영유하다 죽은 것으로 알려져 있어요 ㅎㅎ 즉 지금 미국의 총생산(GNP등 지표로@)측면서 원유ㆍ식량등 USA 총경제-총량이 전세계의 4/1정도로 경제블록의 다양화로 미제국주의 위세가 크게 기조부터 흔들리곤 있지만 아직은 기축 달러화를 중심으로 한 세계2차대전을 전후한 국제질서에서 케인즈 학파의 경제이론이 중시되기 때문입니다.

    여하튼 현재 파악되는 빙산의 일각인 미똥성테러의 주체내지는 악당ㆍ악마집단의 뿌리는 상당히 깊고도 광범위한 규모로 가히 가능한 공포 그 자체로 최악의 추산/추정도 가능합니다만. 똥테러 미제국주의 앞잽이와 관련 사안이 더 명철하게 파악되는 대로 우리의 생존과 자결ㆍ자립에 중차대함이 분명한,계속되는 보고 올릴 것을 약속드리며 이만총총.나뻐요ㅠㅠ 정말. 똥성(타도)박멸! 투쟁!! ㅡ 미 똥성테러리스트의 날강도 짓을 고발하는 "분기탱천한" 똥성 타도 야전사령관 삼가 올림 (♡꾸벅)^^*

    답글
  • Favicon of https://yeejooho.tistory.com yeejooho 2021.11.28 03:20 신고

    https://news.v.daum.net/v/20211116142108632

    하나(1)긴 설명이 필요없이 (말도 안되는 국정교과서 안건등)역사 왜곡과 한일 과거사에 진정한 사과요구 때 항시 거론도 됐던 잔인 무도한 몽키 섬나라의 조선 국모 시해사건의 고증ㆍ확인사살?인 것이다. 한가지 논자의 한국적 민족주의적 입장에서는 분명히 이런 강대국에 침탈ㆍ착취된 비참한 약소민족 동포의 고난과 시련뿐 아니라 복합적 백년전쟁의 연장선에서 또 다시 금번 대선과 병행하여 불거진 좌ㆍ우익 진영논리에 함몰된 주로 (국민의-참여정부) DJ노선의 진정한 가치같은 것을 지적하고자 한다. 즉

    현재 반독재세력으로 대변되는 여당의 대선주자는 도덕성 흠결뿐만 아니라 반보수적 빨갱이 선수이며, 썩은 수구 꼴통인 야당 대권주자는 그야말로 내놓고 "범죄를 범죄로 의식하지 못하고 범죄(즉 반민족 친일적)적 발언"도 서슴치 않는 아주 크게 잘못된 생각으로 항명의 전과?!를 가진 검찰총장 출신의 극우 선수이다.

    갠적으로 "검찰개혁"같은 현실 정치ㆍ문제의식이나 진영논리 그리고 당리당략을 떠나 일제를 관통하여 광주 민주화 정신을 대변하는 자유,정의,민주, (민생/민본인)제국주의로부터 해방의(이번달 11/3은 광주 학생운동 92주기였음❤)기치아래 온 계레가 일치 단결하여 뭉쳐야 한다고 본인은 주장하는 바이다. 으랏차차 헤~@ㅡ 몽키와 양키 합작의 핵쓰레기 무단방류 결정을 사생결단의 각오로 규탄하는 거북이 올림(♡꾸벅)^^*^^*

    답글
  • Favicon of https://dreamyulgok.tistory.com 드림디포율곡 2021.09.23 13:00 신고

    예전부터 눈팅만 하다가 방명록 하나 남기고 갑니다!! 좋은 정보 자료 감사합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wrangler-jt.tistory.com 랭글러JT 2021.09.02 15:05 신고

    안녕하세요~ 제가 궁금한 것들을 검색해서 글을 읽다 보면 여기 와 있네요ㅎ
    좋은 글들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bigfoot111.tistory.com 대발이111 2021.07.31 11:37 신고

    안녕하세요 대발이 입니다
    티스토리는 시작은 안하고 구경하러 왔습니다
    dcs를 요즘 시작 했네요^^

    답글
  • 헥사드라이브 2021.07.07 16:22

    안녕하세요?
    여기서 많은 유트2 관련 정보 알아가고 있습니다
    좋은 정보 제공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유트 즐기는데 어느때인가부터 조수석쪽 보조 사이드미러가 나오지 않네요 F2키 누르면
    운전석 쪽만 나오고 키를 여러번 누르면 조수석쪽은 안뜨네요
    외국 포럼 보니 모드충돌 같다고 하는데 잘 이해가 안되네요
    이거 해결방법이 있는지 궁금합니다

    답글
  • 2021.06.18 00:4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KE2707 2021.02.26 16:12

    예전닉네임 KE701, 오랜만에 인사를 드립니다.
    유로트럭 시뮬레이터2, 이하 유로트럭2를 오랜만에 다시 시작했습니다.
    그때 잼있게 하던 때처럼 본사는 독일에 잡고, 트럭 브랜드는 스카니아로 설정하고 있습니다.
    수많은 게임 후기를 보면, 볼보, 스카니아 투톱이 인기가 많은 것은 예나 지금이나 같네요.
    다른 게임엔 손을 안대서인지, 2개월만에 트랙터 1대로 12만km를 돌파했습니다.
    오랫동안 아끼고 보살피면서 달려볼 것입니다.
    현재 1.39.4.17 버전이 익숙해서, 1.40 버전까지 익숙해질려면 시간이 걸릴듯합니다.
    앞으로 자주 찾아뵙겠습니다.

    답글
  • 2021.02.11 21:0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