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S2] 유로트럭시뮬레이터2 스타방에르 → 베르겐 동영상 운행일지

 

유로트럭 시뮬레이터2 스칸디나비아 DLC 동영상 운행일지 두 번째 편에서는, 앞서 올린 글에서 말씀드린 대로 노르웨이 피오르 투어를 떠나볼까 합니다.

 

기존 유로트럭 시뮬레이터2 세계에서 가장 험한 길을 꼽으라면 단연 알프스 산맥을 넘어가는 국도를 꼽을 수 있는데,

스칸디나비아 DLC가 발표된 이후에는 그 자리를 노르웨이 북부 지역에 넘겨주게 되었습니다.

 

오슬로가 위치한 노르웨이 동쪽 지방은 산세가 크게 험하지 않은데,

베르겐이 위치한 서쪽 지방은 산이 굉장히 험하고 빙하가 흐르던 좁고 깊은 골짜기에 물이 차오른 피오르도 다수 존재합니다.

피오르는 협곡에서 시작돼 바다까지 연결되어있고 그 길이가 상당히 긴 편이라 내륙지방에서 보면 마치 강처럼 보이지만, 사실 민물이 아닌 바닷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세계에서 가장 긴 피오르는 노르웨이의 송네 피오르로 그 길이가 약 204km에 달하고, 노르웨이 이외에도 캐나다 북부나 그린란드에서도 피오르를 볼 수 있습니다.

(그린란드의 피오르에서는 빙하가 밀려 내려오는 모습을 볼 수 있다고 합니다.)

 

 

스칸디나비아 DLC에 노르웨이가 포함된 것을 보고 유로트럭2에서도 피오르를 감상할 수 있지 않을까 내심 기대했었고,

비록 실제와 똑같이 구현된건 아니지만 피오르 인근을 지나간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을 정도로 잘 구현해놓았더랍니다.

 

아쉽게도 베르겐이 DLC에 포함된 도시 중 가장 북쪽에 위치한 도시인 탓에 관광지로 널리 알려진 송네 피오르는 갈 수 없지만,

에르피오르 (Erfjord), 하르당에르 피오르 (Hardangerfjord), 에이드 피오르 (Eidfjord)는 나름 제대로 구현되어있어, 노르웨이 피오르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서두가 길었습니다.

 

그럼 본격적으로 피오르 투어를 떠나볼까요?

(위 사진은 하르당에르 피오르 사진입니다.)

 

 

 

 

 

이번 배송을 통해 노르웨이 스타방에르에서 베르겐까지 화학 흡수제 (Chemical Sorbent)를 운반하게 됩니다.

 

발송업체는 RENAR Logistik이고 수주업체는 DREKKAR Trans로, 화물은 40ft 컨테이너에 실려있고, 무게는 11톤입니다.

배송 타입은 긴급배송이구요.

 

 

 

 

 

예상 주행거리는 426km, 예상 주행시간은 6시간 53분입니다.

출발부터 도착까지 계속 구불구불한 산길을 타고 가는데다 비까지 내리는 탓에 속도를 낼 수 없어 예상보다 오래 걸릴지도 모르겠네요.

 

 

 

 

 

영상 재생시간 : 24분 57초

 

스타방에르 차고지에서 나올 때만 해도 비가 그리 많이 내리지 않았는데, 화물을 받고 출하장을 나오니 번개가 치면서 비가 쫙쫙 쏟아지더랍니다.

평상시에는 와이퍼를 1단만 놓고 다녀도 시야 확보에 큰 문제가 없는데, 비가 많이 내리면 2단으로 놔야 앞이 잘 보이더라구요.

(주변이 어두운데다 미묘한 화질 탓에 앞 유리에 맺힌 물방울이 잘 안 보이긴 하지만요=_=)

 

1.17버전 패치를 통해 광원뿐만 아니라 날씨 시스템도 많이 개선된듯 싶습니다.

 

 

17분 무렵, 터널 회전교차로 내에서 난입한(!) 트럭 때문에 재생시간이 많이 길어져 버렸습니다...ㅜㅜ;;;

중간에 다른 데로 빠질 줄 알았더니 이 녀석도 베르겐으로 가는 녀석이었더라구요...ㅜㅜ;;;

 

 

 

 

 

스타방에르를 떠나 어느 정도 달리자 비가 개고 해가 떠오릅니다.

 

유로트럭2에 존재하는 대부분의 도로는 실제 도로망을 기반으로 제작되었지만, 일부 도로 (특히 국도)는 가상으로 제작되기도 했습니다.

이번 배송도 일부가 가상으로 제작된 도로를 달리구요.

 

전체적으로 보면 노르웨이 13번 국도를 모델 삼아 제작한듯싶은데,

실제로 13번 국도에 뤼세피오르 (Lysefjord)와 더불어 페리를 이용해 바다를 건너가야 하는 구간이 존재하지만,

유로트럭2 상에는 그 부분이 구현되지 않았습니다.

 

이후 두 번째 터널 회전교차로를 지나 유럽고속도로 E16호선으로 갈아타는데,

유로트럭2 지도상에는 도로 번호가 표시되어있지 않지만 도로 표지판에는 제대로 평시 되어있고 이 도로는 실제로 베르겐까지 연결되어 있습니다.

(다만, 실제로 유럽고속도로 E16호선은 회전 교차로에서 바로 진입하지 않고, 회전 교차로 북쪽에 위치한 보스방겐 (Vossevangen)이라는 도시에서 진입합니다.)

 

 

물론 실제 도로망이나 특성을 모두 살리면 더욱 실감 나고 좋긴 하지만 이렇게 되면 게임 자체가 매우 복잡해지기 때문에,

꼭 필요한 것만 살리고 게임을 진행하는데 있어 크게 중요치 않은 부분은 다 제거하지 않았나 싶네요.

 

 

 

 

 

영상을 보다 보면 10분 5초쯤 뭔가 허름하게 생긴 다리 하나를 지나가는데,

이 다리의 이름은 에르피오르교 (Erfjord bru) 입니다.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 에르피오르를 횡단하는 다리구요.

 

 

 

 

 

다른 각도에서 바라본 에르피오르교 입니다.

 

이 모습만 보면 마치 강을 건너는 것 같은데, 아래는 강이 아니고 바다 (북해)입니다.

 

 

 

 

 

에르피오르교를 지나 계속 달리다 보면 (11분 50초), 이번에는 커다란 호수를 보게 됩니다.

스크린샷 속 호수의 이름은 Suldalsvatnet이고, 피오르와 달리 이 호수는 민물 호수입니다.

 

Suldalsvatnet과 터널을 지나 삼거리 근처까지 가면 (13분 5초) 오른쪽으로 Røldalsvatnet (Roldalsvatnet / 호수)이 살짝 보입니다.

 

 

 

 

 

삼거리에서 좌회전하면 바로 또아리굴로 들어가게 되는데, 영상에서는 아래로 들어갔다 왼쪽 위로 나옵니다.

또아리굴이라 해서 딱히 특별한건 없고, 지도를 보지 않는 이상 한 바퀴 돌아 나온다는 느낌도 크게 들지 않습니다.

 

 

 

 

 

또아리굴을 지나 한참 달리다 보면, 스칸디나비아 DLC 중 가장 특이한 모습이라 할 수 있는 터널 회전교차로와 마주하게 됩니다. (16분 55초)

예전에는 터널 대신 구불구불한 산길을 지나갔었는데, 지금은 터널을 뚫어놓은 덕에 한결 편해졌다고 합니다.

 

 

 

 

 

실제 터널 회전교차로는 이렇게 생겼습니다.

위 사진은, 운행 일지와 동일한 주행 방향에서 찍은 것으로, 직진하면 베르겐, 좌회전하면 오슬로로 갈 수 있습니다.

 

사진을 통해 유로트럭2의 터널 회전교차로 내 조명이며 도로 구조가 실제와 거의 비슷하다는걸 알 수 있습니다.

 

 

 

 

 

오슬로 쪽에서 진입한 모습입니다.

왼쪽으로 가면 베르겐, 오른쪽으로 가면 오다 (Odda)인데, 유로트럭2에는 오다가 구현되어있지 않은고로 오다 대신 스타방에르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오다는, 하르당에르 피오르 끝자락에 위치한 조그마한 도시로, 16분 정도에 지나갔던 장소가 오다입니다.

(도시가 구현된건 아니지만, 그때쯤 하르당에르 피오르가 보이기 시작하거든요.)

 

 

 

 

 

터널 회전교차로를 지나 터널을 빠져나오면, 바로 하르당에르교 (Hardanger Bridge / Hardangerbrua)를 건너가게 됩니다.

(17분 35초)

 

 

 

 

 

하르당에르교는 하르당에르 피오르를 건너는 다리로, 터널을 뚫으면서 다리까지 함께 만든듯합니다.

예전에 다리가 없을 때는 페리를 이용해 건너갔다고 하네요.

 

 

 

 

 

다리를 건너면 다시 터널로 들어가게 되고, 이 터널 안에도 베르겐과 울비크 (Ulvik) 방면으로 분기되는 터널 회전 교차로가 놓여있습니다.

(울비크는 구현되지 않은 관계로 베르겐 방면으로만 갈 수 있습니다.)

 

 

 

 

 

노르웨이의 터널은 특이하게도 터널 외부를 콘크리트로 덮어놓은게 아니라, 천연 암석 상태 그대로 놔뒀더랍니다.

 

조명도 천장에서 쏴주는게 아니라 길 양쪽 옆에서 쏴주는 방식인데, 이 때문에 터널 내부가 꽤 어두운 편입니다.

(실제로도 터널 내부가 꽤 어둡다고 하네요.)

 

 

 

 

 

두 개의 터널 회전교차로를 지나 터널을 빠져나오면 유럽고속도로 E16호선상에 위치한 톨게이트가 반겨줍니다...=_=;

 

이 톨게이트를 지나면 다소 평범한 풍경을 보며 베르겐까지 가게 되고, 베르겐에 거의 도착해갈 때쯤 오른쪽으로 바다가 보이기도 합니다.

(강 아니에요~.)

 

 

 

 

 

스타방에르를 출발해 약 5시간 58분을 달려 목적지인 베르겐에 도착하였습니다.

앞에 트럭 한 대가 길 막고 느리게 가는 바람에 좀 더 오래 걸리긴 했지만요...ㅜㅜ

 

유로트럭2 스칸디나비아 DLC를 해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노르웨이 내 도시 끼리는 주고받는 화물은 의외로 잘 나오지 않습니다.

대부분 덴마크나 스웨덴으로 가는 화물들이고, 특히 베르겐이나 스타방에르, 크리스티안산은 화물의 99% 정도가 덴마크 쪽으로 내려갑니다.

 

때문에 일전에 오슬로-베르겐 구간에 화물이 하나 떴길래 이걸로 동영상 일지를 작성할까 했는데,

이 구간의 주행시간이 거의 한시간 가까이 걸리는 바람에 포기하고 있다가,

마침 스타방에르-베르겐 구간 화물이 등장한걸 보고 바로 영상으로 남겨보았습니다.

 

오슬로-베르겐 구간을 주행하다 보면 에이드 피오르 (Eidfjord)를 볼 수 있고,

이번 영상에 나온 또아리굴은 명함도 못 내밀 정도로 꼬여있는 꽈배기굴(!)을 지나가기도 합니다.

대신 제법 단조로운 분위기의 산길이 대부분인지라, 운행 일지를 작성한 구간에 비해 볼거리는 적은 편이지만요.

 

 

어쨌거나, 유로트럭2 세계에서 가장 험한 길(!)을 달려보았습니다.

(실제 도로 상태를 보니 유로트럭2 도로는 엄청 좋은 편이더라구요=_= )

 

동영상 일지를 만들 때 마다 휠 생각이 간절하게 나곤 하는데, 이번 구간은 온통 구불구불한 산길을 달리다보니 휠 생각이 더욱 간절하게 나기도 했습니다..ㅜㅜ;;

 

피오르 구경도 했겠다, 이제 덴마크로 넘어가볼까요~?

 

 

:: to be continued ::

 

 

사진 출처 : 구글 이미지

 

Comment 8
  1. 방랑의별 2015.05.30 05:19 address edit & del reply

    같은 게임을 하면서도 , 새로운 패치 소식을 듣는 느낌입니다. 저런곳이 있나 싶을 만큼 감탄하고 갑니다.

    수고하세요

  2. Favicon of https://pigeonhaven.tistory.com abcdman95 2015.05.31 04:3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제가 유로트럭2를 할 때는 몰랐는데, 반쪽날개님이 올리시는 스샷들을 보면 '와 정말 그래픽 하나는 끝내주는구나' 하는 생각이 드네요. 요새 한국이 메르스로 시끌벅적하던데 (전 캐나다에 있어서 강 건너 불구경이지만) 건강 잘 챙기세요 ^^

    • Favicon of https://hosii.info 반쪽날개 2015.05.31 20:59 신고 address edit & del

      독일 트럭 시뮬레이터 까지만 해도 그래픽이 크게 좋아졌다는 느낌이 들지 않았는데
      스카니아 트럭 시뮬레이터 부터 그래픽이며 시스템이 많이 개선되어 지금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추후 발표될 아메리칸 트럭 시뮬레이터도 지금의 유로트럭2와 상당히 흡사한 모습이더라구요.

      요새 한국은 메르스 때문에 시끌벅적한데 여기서 더 심각해질지, 아니면 완전히 잡힐지 모르겠네요.
      환절기 건강 조심하시구요~.

  3. 초보운전자 2015.06.01 09:39 address edit & del reply

    안녕하세요

    항상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다.

    다름이 아니라 한가지 부탁드리자면

    항상 번역으로 떠먹여 주시는데

    혹시 더 4번쨰 사진인가요 밑에 북해인 사진 다음장 저 스칸디나비아언어 호수 어떻게 읽어야 할까요?;;

    갑자기 궁금한다 검색을 해도 재각각이네요

    ps.레이싱휠은 지르시면 편안 합니다.

    G29나온다는소식은 여기서 댓글로 들었는데 잘 모르겠습니다.

    얼마전까지만해도 레이싱휠 접는게 기정사실화에 오피셜 보도까지 떴었는데..

    근데 또 scs에서 로지텍휠 지원도 해주고 (포스피드백 개선등)

    G29나온다는 말도 있고해서요

    T500RS 에 기어까지 세트로 지르시면 편합니다.

    부디 지르시고 마음의 안정을 ㅎㅎ

    그리고 사시면 저 같이 가난한 자를 위해서

    스칸디나비아 DLC에 이어서 레이싱휠 리뷰도 하시는 겁니다!

    ps2. 한 3개월 전쯤에 저도 소비자 리포트 라는 프로그램 본방할때 상용차 결함을 봤는데요

    볼보는 본사가서 이야기하니까 사장이 그런일 있는줄 몰랐다 그러고 사과하고 3일뒤인가 바로 엔지니어 파견해서 수리하고

    다시한번 사과하고 그러더라고요.. (볼보 한국지사.. 노답 본사에 보고조차 안한듯 싶네요)

    반면 벤츠는 인터뷰 거부 (서면, 방문 둘다 거부)하더라고요

    다임러코리아뿐만 아니라 본사도 노답인듯 싶네요

    아 참고로 벤츠가 상용차부분 세계1위랍니다.

    미쯔비시 후소도 벤츠가 인수했다 하네요

    뭐 그래봤자 폭스바겐 형님 브랜드파워에 비하면 ..(르노 만 스카니아.. ㄷㄷ)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다

    스웨덴쪽도 기대해볼게요~

    • Favicon of https://hosii.info 반쪽날개 2015.06.01 16:21 신고 address edit & del

      어서오세요~.
      호수 이름은, 술달스바트네 (Suldalsvatnet)와 뢸달스바트네 (Røldalsvatnet)로 읽는다고 합니다.
      영어식 같으면서도 발음법이 미묘하게 달라 어떻게 발음하는지 난해하지요...ㅜㅜ;;


      re p.s 1
      역시 레이싱 휠... 지르는게 나으려나요=_=
      안그래도 로지텍이 레이싱 휠 사업 접는다는 말을 듣고 A/S같은 문제가 발생하지 않을까 싶더라구요.
      예전에 로지텍 이어폰 하나 구매했다가 A/S때문에 엄청 고생한거 생각하면 로지텍은 별로 쳐다보고 싶지 않은데,
      납득할만한 가격의 900도 지원 휠이 로지텍 밖에 없다보니 난감합니다.
      (트러스트 마스터 사에서 나온게 짱짱하니 좋을 듯 한데 그건 너무 비싸구요...ㅜㅜ)


      re p.s 2
      일전에 수입 상용차 정비문제로 한동안 떠들석 했었지요.
      볼보야 어찌어찌 잘 해결된듯 한데, 벤츠는 제대로 해결되지 않은 채 끝난듯 싶더라구요.
      상용차 이외에 벤츠 자가용도 미션 문제 등으로 문제가 있나봅니다.
      (...수입사가 문제인지, 벤츠 본사가 문제인지...ㅜㅜ;;; )
      볼보나 벤츠나 세계적으로 유명한 브랜드인데, 우리나라만 들어오면 바보가 되는게 수입사가 문제 같기도 합니다.

      그나저나 벤츠가 상용차 1위였군요+_+
      스카니아나 볼보가 1위인줄 알았더니 의외네요~.
      (폭스바겐 브랜드 빠워는 상상 이상이지요~.)

      아무쪼록 부족한 글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4. 산지니 2015.06.01 14:49 address edit & del reply

    안녕하세요?
    오늘도 잘보고 갑니다.
    한 가지 질문 드립니다.
    반쪽날개님이 사용하시는 맵과 내가 사용하는 맵이 조금 다르네요.
    즉,활성화가 안되는 곳이 더러있네요.
    베르겐을 비롯해서 몇 군데 있어요.
    내 차로 운행 할 때는 보이다가 빠른 배송 에서는 활성화가 안됩니다.
    혹, 레벨이 부족해서 그런가요?

    • Favicon of https://hosii.info 반쪽날개 2015.06.01 16:24 신고 address edit & del

      어서오세요.
      매번 부족한 글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번에 스칸디나비아 DLC를 접해보니 프로필마다 맵 활성화 되는게 서로 다르더라구요.
      어떤 프로필은 문제없이 100%가 되는 반면, 어떤 프로필은 숨겨진 길이며 리셋된 모든 지역을 지나가도 99.99%에 머물러 있기도 하구요.
      이번 1.18 패치 이후 어느정도 잡힌 것 같은데, 아직 완벽하게 수정된건 아닌가보네요...
      레벨이 부족해서 그런건 아닌듯 하구요.ㅜㅜ

prev 1 ··· 304 305 306 307 308 309 310 311 312 ··· 404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