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처럼의 휴무를 맞이하여 목소리의 형태 2회차 관람 완료

 

 

모처럼의 휴무를 맞이하여 이달 초에 봤던 '목소리의 형태'를 다시 보고 왔습니다.

 

원래는 어제 퇴근하고 심야 편으로 보려 했는데,

워낙 조용한 분위기의 영화라 130분 동안 정신줄 잡고 볼 자신이 없어 맘 편하게 다음날인 오늘 보게 되었구요.

 

 

이번에는 전에 놓쳤던 부분을 체크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보았는데,

영화 1회차 관람 이후 내용 정리 겸 원작 만화책을 보았고 자막으로 나오지 않았던 수화 내용을 알아본 것이 화근이 되었는지...

영화보다가 멘탈 박살 나는 줄 알았습니다...ㅜㅜ;;;

(실제로... 이날 뒷자리에 현장학습 나왔다가 들어가는 길에 영화 보러 온 듯한 여중생 단체가 있었는데, 울면서 나가는 애들도 몇 명 있더라구요)

 

 

그... 조금 스포일러가 될 수도 있는데, 행여 보실 분들을 위해 내용 누설을 최대한 억제하고 자막이나 해설이 없는 수화 내용을 정리해보면(?!) 이정도입니다.

+ 초등학생 시절 회상 내용 중 쇼코가 쇼야에게 했던 수화는 '나와 너는 친구가 될 수 있을까?' (...예고편에 꼭 나오는 수화인데, 당연히(!) 쇼야는 못알아듣습니다)

+ 초등학생 시절 회상 내용 중 집단 괴롭힘으로 인해 쇼코가 울면서 유즈루에게 했던 수화는 '죽고 싶어'

+ 유즈루가 허위 유포(!)한 사진으로 인해 정학당한 쇼야 소식을 듣고 쇼코가 유즈루에게 했던 수화는 '당장 같이 사과하러 가자'

+ 불꽃놀이 축젯날 헤어지기 전에 쇼코가 쇼야에게 했던 마지막(!) 인사는 '고마워' (이 말에 담긴 진짜 의미가 완전 충격이었습니다)

+ 영화가 거의 끝나갈 무렵, 다리 위에서 쇼코가 쇼야에게 했던 수화는 '나만 없었더라면 모두 행복했을 텐데' (...맞나...=_=)

 

마지막 수화에 대한 답은 사진 콘테스트에서 우승한 유즈루의 사진 속에 이미 나와 있었고 (이거 이야기하면 스포일러니 사진은 극 중에서 확인하세요~)

특히나, 이번에 보니 쇼코 어머니에게 사과하러 다녀온 쇼야 어머니의 오른쪽 귀에 난 상처의 의미를 알겠더라구요.

(쇼코는 쇼야가 친 장난(?) 때문에 오른쪽 귀를 평생 못쓰게 됩니다)

 

 

여하튼, 처음 봤을 때도 생각보다 무거운 내용에 놀랐는데, 파고들수록 더 무게감이 느껴지는 게

이런 소재를 애니메이션으로 만들어냈다는 것 자체에 감탄이 절로 나왔고... 제 인생 영화 중 하나로 담아두고 싶을 정도로 강한 인상을 받았습니다.

('너의 이름은.'도 극장서 다섯 번이나 볼 정도로 푹 빠져서 봤지만, 개인적으로... '목소리의 형태'쪽이 더 와닿는 느낌입니다)

분명 재미라고는 하나도 없는 무겁고 조용한 분위기지만, 깊게 생각하게 만드는 무언가가 있는 영화입니다.

 

아무래도 흥미나 재미, 오락요소가 없고 현실의 문제를 현실적으로 표현한 탓에 (...초등학생 시절 회상 장면은 보는 내내 불편함과 안타까움이 느껴질 정도였습니다)

흥행성적이 좋지 않아 종영하는 극장이 하나둘 늘고 있지만,

정말이지, 보신다면 티켓값을 대신 내드리고 싶을 정도로 내용이 좋으니, 기회가 되신다면 꼭 한번 보시기를 희망합니다.

 

 

p.s : 예고편 영상에 낚이지 마세요. 달달한 멜로 영화 아닙니다.

 

Comment 6
  1. JTON 2017.05.19 18:38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이 영화를 두 번 봤는데, 영화가 (저를 포함해서) 원작 만화를 접하지 못한 사람들이 이해하기 많이 어렵게 만들어졌던 것 같습니다... 영화를 다시 보기 전에 인터넷을 통해서 관련 내용들을 읽어보았지만, 역시 원작을 읽지 않아서 그런지 다시 봐도 완전히 이해하기 힘들더라구요.
    그런데 저도 이 영화가 뭔가 끌리는 게 있다고 생각합니다. 심지어 인상깊게 보고 나서 인생영화라고 생각하고 굿즈도 잔뜩 사들였던 [너의 이름은.]보다도 말이죠...
    [목소리의 형태]는 [너의 이름은.]보다 더 진지한 분위기 속에서 결코 가볍지 않은 주제를 담고 있고, 저에게 많은 생각을 하고 또 자기반성을 할 수 있는 기회도 내주었기에 더 마음에 듭니다. 그래서 또 보고 싶군요... 영화가 일찍 종영하지 않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글에 쓰신 것을 보니 내용을 잘 이해하려면 원작도 한 번 읽어봐야겠네요.
    아, 그리고 항상 블로그에서 좋은 글들, 특히 유로트럭2와 관련된 글들을 잘 보고 있는데, 항상 댓글을 쓸까 말까 고민하다가 저보다 전문적인 분들이 많은 것 같아 조금 위압감(?)을 느끼고 그냥 공감만 누르고 갔었습니다. 그러다가 제가 댓글을 달 만한 상황이 된 것 같아 이렇게 써봅니다. 항상 열심히 글을 써주셔서 감사드리구요, 앞으로도 좋은 글들 부탁드립니다. (댓글이 길어서 죄송합니다.. __)

    • Favicon of https://hosii.info 반쪽날개 2017.05.19 21:11 신고 address edit & del

      원작을 보지 않은 상태에서도 그 분위기나 내용 흐름을 이해하는데 큰 어려움이 없었지만,
      영화 후반부의 내용이 살짝 난해한 감이 없지 않았는데,
      원작을 보고 다시 영화를 보니 그제서야 내용이 제대로 이해되더랍니다.
      원작 내용이 많이 생략되었다는 이야기도 실감되더라구요.

      내용을 제대로 알고보니 더 무거워진 분위기 때문에 다시 보기 겁날 정도지만,
      한편으로는 다시 한 번 보고싶어지기도 합니다.
      그정도로 특유의 분위기나 연출, 내용이 가슴에 확 와닿더라구요.

      그나저나 방문해주시는 것만으로도 영광인데 댓글까지 달아주시면 더없이 좋지요~.
      사실 전문적인 내용으로 댓글 달아주시는 분들에 비해 제 지식은 턱없이 부족하다보니
      제대로 된 답글을 달아드리지 못해 죄송한 것도 있구요...ㅜㅜ;;;;

      아무쪼록 매번 방문해주셔서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잘 부탁드립니다.

  2. Favicon of https://titime.tistory.com Hawaiian 2017.05.20 00:4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대선날(개봉 당일) 여의도 cgv에서 soundX로 한 번,
    저번 주 일요일 친구 생일 맞아 선물 겸 부천 cgv에서 두 번,
    오늘(20일) 포스터 준다길래 소풍(부천 버스터미널) cgv에서 세 번.

    이렇게 세 번 보게 됐네요. 엔딩곡 가사를 알면 엔딩곡이 참 쓸쓸해요...

    • Favicon of https://hosii.info 반쪽날개 2017.05.22 22:09 신고 address edit & del

      3회차 달성(!)하셨군요~.
      저도 종영하기 전에 더 보고 싶은데 도통 시간이 나질 않네요...ㅜㅜ;;;
      너의 이름은.은 상영 시간대가 다양했는데, 목소리의 형태는 극장별로 1회만 하는 경우가 많더랍니다...ㅜㅜ;;;

      엔딩곡... 듣고있으면 괜히 적적해지더랍니다.ㅜㅜ;;

  3. Favicon of https://slr60.tistory.com 막걸리와 김치전 2017.05.27 01:0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오랜만입니다. ㅋㅋ
    별일 없으시죠? 늘 건강하시고 즐거운 날만 이어지시길~
    사는데 바빠서 방문이 뜸해지네요 종종 또 들르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hosii.info 반쪽날개 2017.06.04 09:41 신고 address edit & del

      어서오세요.
      오랜만에 뵙습니다~. 그간 별고 없으셨는지요.
      저도 요즘 먹고사는게 바쁘다보니 포스팅이 영 뜸하네요...ㅜㅜ;;;
      아무쪼록 점점 더워지는 날씨에 건강 조심하시고, 편안한 하루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prev 1 ··· 384 385 386 387 388 389 390 391 392 ··· 2185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