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 시뮬레이션용 러더 페달, 트러스트마스터 TFRP를 분양받았습니다

 

 

지난달 말경, 지인분으로부터 비행 시뮬레이션 장비 중 하나인 러더 페달을 분양받았습니다.

 

언제부턴가 회전익 기체의 매력에 빠져들었는데, 회전익 기체는 러더의 사용 빈도가 고정익보다 더 높은 탓에

손목을 꺾어 러더를 조작해야 하는 기존의 스틱으로는 비행 시 손목에 무리가 많이 가는지라 쉽게 피곤해지곤 했고

좀 더 편하고 정교한 기체 조작을 위해 러더 페달을 하나 영입해야 하나 하던 찰나에 장비를 얻게 되었습니다.

 

분양받은 장비는 트러스트마스터 (Thrustmaster) 사의 TFRP (T.Flight Rudder Pedals) 제품이며

신품가가 15만 원 선으로 비교적 저렴한(?) 편이라 비행 시뮬레이션 입문용 장비로 인기가 좋습니다.

 

 

 

 

 

물건을 받을 때, 지인분도 이 제품을 2차로 구매하셨는데, 전 주인이 집에서 반려동물을 키웠는지 장비 여기저기에 동물 털이 붙어있다고 하셨고

영입한 이후 한차례 닦아내긴 했지만, 레일이나 무빙파트 틈새에 끼어있는 이물질까지는 제거하지 못했다고 하시더랍니다.

 

마침 레일에 칠해진 구리스가 거의 말라가는지 페달을 조작하는데 다소 뻑뻑한 느낌이 들어

구리스를 재도포하기에 앞서 무빙파트를 전부 분해하여 구동에 방해가 되는 이물질을 모두 제거하기로 합니다.

 

 

약 한 시간에 걸쳐 원활한 움직임을 방해하는 이물질을 모두 제거하고 구리스를 재도포한 후 다시 조립,

작업을 마치고 페달을 움직여보니 물건을 분양받을 당시보다 확실히 부드러운 움직임을 보여주더랍니다.

묵은 먼지(?)를 다 닦아준 덕분인지 제법 깔끔해 보이기도 하구요.

 

 

 

 

 

이 제품의 크기는 폭 300mm, 길이 345mm, 높이 190mm로 제법 큼지막하며

페달 부위는 길이 260mm, 폭 120mm로 적당한 크기를 가지고 있고

무게는 제품 대부분이 플라스틱으로 구성된 만큼 5.5kg밖에(?) 되지 않아 크기에 비해 살짝 가벼운 느낌입니다.

(페달이 이동하는 레일은 알루미늄으로 되어있습니다)

 

 

 

 

 

페달과 발뒤꿈치가 닿는 부분에는 이런 식으로 받침대가 설치되어 있는데, 페달을 움직이는 데 받침대가 방해된다면 이를 제거한 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받침대를 제거할 수 있도록 제품 구성품에 육각 렌치가 포함되어있습니다)

 

 

 

 

 

트러스트마스터 사에서 제작한 레이싱 휠의 페달도 케이블이 측면으로 빠져나가도록 설계되어있는데,

이와 마찬가지로 러더 페달 역시 케이블이 측면으로 빠져나와 있습니다.

(케이블 홀은 왼쪽과 오른쪽에 있으며 앞쪽은 막혀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케이블을 측면으로 빼는 방식을 선호하는데,

케이블을 옆으로 빼면 제품을 사용하는 도중 앞으로 미는 힘 때문에 제품이 앞으로 밀려 벽에 닿아도 케이블이 접혀 단선될 일이 없거든요.

 

 

 

 

 

이 제품의 인터페이스는 USB로 USB 플러그와 가까운 쪽에 비행 시뮬레이션의 러더 용도로 사용할 것인지

아니면 레이싱 게임의 가속/브레이크 페달로 사용할 것인지를 선택하는 스위치가 달려있습니다.

 

비행 시뮬레이션 모드로 놓으면 녹색 불이, 레이싱 게임 모드로 놓으면 적색 불이 들어옵니다.

 

제 경우, 레이싱 게임을 위한 로지텍 G29를 보유 중인 만큼 이 녀석을 레이싱 게임용으로 사용할 일은 거의 없을 듯 싶습니다.

 

 

 

 

 

이 제품의 아쉬운 부분을 고르라면 단연 외부로 노출된 페달 슬라이드 레일이 아닐까 싶은데,

페달의 원활한 움직임을 위해 레일에 구리스가 도포되어있고 윤활구리스 특성상 점성이 있기 때문에 먼지가 달라붙기 쉬워

먼지가 많은 환경에서 사용하면 금세 지저분해지고 페달의 움직임이 뻑뻑해지는 문제가 있습니다.

 

CH나 Saitek 제품처럼 레일이 보이지 않도록 마감처리 했더라면 더 좋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레일 아래쪽으로 조금 전에 도포한 구리스가 밀려 뭉쳐있는 모습이 보이는데, 시간이 흐르면 이곳에 먼지 등의 이물질이 쌓여 지저분해집니다.

물론 이런 이물질이 레일과 연결된 페달 슬라이드 부위에 엉겨 붙어 쌓인다면 움직임이 점점 뻑뻑해질 것이고

그렇게 되면 또다시 제품을 분해해 세척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피하기는 힘들 것입니다.

 

뭐... 깨끗하게 세척했으니 한동안 신경 쓰지 않아도 될 것 같긴 하지만요.

 

 

 

 

 

이제 본격적으로 이 녀석을 활용하기 위해 Prepar3D에서 기능을 지정해줍니다.

러더와 브레이크 모두 축(Axis)으로 작동하며 특히 디퍼런셜 브레이크도 버튼이 아닌 축으로 작동하기 때문에

지상활주나 착륙 후 감속 시 좀 더 정교한 브레이킹이 가능합니다.

 

물론 정밀한 디퍼런셜 브레이킹이 가능한 만큼 좁은 유도로에서 대형 기체를 움직일 때도 좀 더 편하구요.

 

...문제는 최근 들어 회전익 기체만 몰고 다닌다는 거지만요...

 

 

 

 

 

지인분께 러더 페달을 분양받은 후 곧장 분양 신고 글(!)을 올리려 했으나 이런저런 사정으로 인제야 올리게 되었습니다.

 

사실, 조이스틱에 붙은 트위스트 러더 기능만으로도 캐주얼하게 즐기는 데는 지장이 없으나

아무래도 회전익 기체에 재미가 붙어감에 따라 좀 더 정교하고 원하는 대로 조종하기 위해서는 러더 페달이 필요함을 느끼게 되었고

그러던 찰나 지인분께 러더 페달을 분양받게 되어 요즘은 회전익 기체를 모는 재미에 더욱 빠져들게 되었습니다.

 

장비도 갖춰졌겠다... 이제 실력만 쌓을 일만 남았는데, 아무래도 고정익보다 불안정한 특성을 가진 회전익 기체인 탓에 실력이 쉽사리 쌓이지 않네요.

그래도 계속 연습하다 보면 실력이 조금씩 좋아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번에 준비한 글은 여기까지입니다.

좋은 장비 분양해주신 지인분과 부족한 글 봐주신 여러분께 감사 말씀드립니다.

 

Trackback 0 Comment 8
prev 1 ··· 41 42 43 44 45 46 47 48 49 ··· 2019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