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었습니다



#.1




#.2

장마답지 않은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었습니다.
뭐 장마통에도 그랬지만, 한낮에 돌아다니는게 힘들정도로 덥더라구요.
지열이 모락모락(!)올라오는 도로가에서 언제 올지 모르는 버스 기다리는것도 곤욕이더랍니다.

햇살은 말 그대로 가스렌지 위에 올라가있는 것 마냥(!) 뜨겁구요.
(...그러고보니 어제가 중복이었지요....ㅜ.ㅜ 왠지 통닭이 땡긴다 싶더랍니다;; )

아무쪼록 더위에 건강잃지 않게 조심하시구요~.
출사나갈때는 시원한 물 한통씩 꼭 챙겨다니세요 >_<

'일상이야기 > 일상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휴일오후, 버스를 기다리며  (8) 2010.08.01
후덥지근한 날씨  (2) 2010.07.31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었습니다  (14) 2010.07.30
이름모를(?) 꽃  (10) 2010.07.29
출사 나갈때마다 흐려지는 날씨  (14) 2010.07.27
하라는 작업은 안하고...  (8) 2010.07.22
Comment 14
prev 1 ··· 1370 1371 1372 1373 1374 1375 1376 1377 1378 ··· 2113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