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 끝날지 모르는 광주선 출사입니다~. :: 2편 ::

뭐... 출사가는날만 흐린건지...
흐린날만 골라서 출사를 나가는건지...
오늘도 구름이 잔뜩 끼인 가운데 전에 출사나갔던 동림지구 옆 광주선으로 나가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간은 오후 3시.
용산에서 11시 30분 출발하여 종착역인 광주역에 15시 35분 도착하는 새마을호부터
사진에 담아보았구요. 동림동 버스정류장에 도착하여, 예전 건널목이었던 자리까지 걸어왔습니다.

지금 사진을 찍고있는 이 자리는, 바로 옆 빛고을로 (시청-호남고속도로 동림IC)가 뚫리기 전까지
건널목이 있던 자리로, 지금은 빛고을로가 뚫리고 그 옆에 지하차도가 생김으로서,
건널목은 통행을 하지 못하게 건널목을 철조망으로 막아버렸습니다.
물론 건널목 침목까지 다 걷어내버려서, 주변에 건널목 흔적이 없다면,
이곳이 건널목이라는 것을 쉽게 알아차리지 못할듯 합니다.

저 앞으로 전차선에 전력을 공급하는 송전 건물(?)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사 후, 첫 열차가 지나갑니다.
왠일로 코마개를 덮고가네요.
선두부는 신도색, 후미부는 구도색 기관차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마을호가 지나간 후, 신호등은 노란불로 바뀌고, 광주발 목포행 무궁화호 제 1983열차가
곧 광주역을 출발할 것이라는 것을 알립니다.
(열차 통과 2분 전에 파란불로 바뀌더라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궁화호 제 1983열차가 지나갑니다.
8244호 전기기관차. Korail로고 위에 스티커를 붙였던 자국이 선명하게 남아있습니다.
(...지금은 새로운 스티커가 하나 둘 붙여지고 있다죠?)

열차는 첫번째 정차역인 극락강역을 향해 달립니다.
극락강역에서 용산발 광주행 KTX 제 509열차와 교행하게 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극락강역에서 방금 지나간 1983열차와 교행한 KTX 제 509열차입니다. 21호기네요.
약간 지연도착하는듯 합니다. 16시 1분 광주역 도착예정이었지만, 통과시간은 16시 정각이었으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소를 옮겨서 빛고을로 아래로 왔습니다. 제 뒤로는 고가도로죠.
극락강역 방면을 바라보고 한 컷~.
얼핏보면 시원하게 뻗은 듯 하지만, 저 직선주로의 끝은 300R의 커브입니다.
극락강역 진입 전 급커브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대쪽을 보고 찍은 사진입니다. 제 머리위로는 빛고을로가 지나가고 지금까지 저기 보이는
신호등 옆에서 사진을 찍고 있었습니다~.

저 앞의 커브는 급해보이지만, 1200R의 완만한 커브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리를 옮기고 KTX 제 514열차가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광주역을 16시 10분 출발하여, 종착역인 행신역에는 19시 48분 도착하는 열차죠.
열차는 12호기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앞구간이 계속해서 직선구간이었다면 열차는 조금 더 속도를 내며 달렸겠지요.
하지만 300R구간이 버티고 있는지라, 쉽게 속도를 내지 못하고 천천히 지나가는 KTX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뒤이어 등장한 새마을호 제 1114열차.
앞서간 KTX보다 20분 늦은 16시 30분 출발해 용산역에는 20시 38분 도착할 예정이지요.
1113편으로 뛰었던 새마을호가 그대로 돌아서 나오는줄 알았는데, 다른 열차더라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KTX와 마찬가지로 300R의 극락강역 입구를 향해 달려갑니다.
...누가 저 새마을호 세수좀 시켜주세요 =_=




*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리를 옮겨, 집앞으로 왔습니다.
가서 조금을 더 기다리자 용산을 14시 40분 출발, 광주역에 17시 27분 도착하는
KTX 제 551열차가 지나갑니다. 물론 이 열차는 극락강역에서 광주발 대전행
무궁화호 제 1462열차와 교행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궁화호는 이미 2번선에 들어가있고, 1번선 (광주선 본선)에는 녹색불이 들어와있습니다.
덕분에 정차없이 서행 통과로군요~. 서서히 속도를 줄여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551열차를 보내고 KTX가 장내를 빠져나가자 무궁화호가 라이트를 켜고
다음역인 장성역으로 가기 위해 서서히 속도를 올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곧이어 지나가는 무궁화 제 1462열차.
광주역을 17시 7분 출발하여 극락강역에는 17시 18분 도착, 종착역인 대전역에는 20시 9분 도착예정입니다.
Korail로고 옆으로 선명하게 남아있는 스티커자국.
(...물론 그 분들의 사정을 모르는건 아니지만... 사정 모르는 다른 사람이 볼 때...
저런 스티커자국은 별로 좋지 않다니까요...)

열차는 8216호 전기기관차가 견인합니다. 얼핏보면 3215...로 보이지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 KTX 제 516열차까지 찍을랬지만, 날이 조금만 어두워지면 정신 못차리는 카메라 덕분에...
1462열차를 마지막으로 (...그녀석부터 점점 흔들리기 시작해서요) 자리를 정리하고 집으로 향합니다.

철교 옆 다리 기억하시나요~?
예전 야간출사때 저곳에 서서 열차를 찍었던 곳이죠. 여기는 그 반대쪽 밭길입니다~.

이 사진을 찍은 이유는...
현재 이 철교와 저 다리위로 수완지구↔기아로 (터미널-무안 / 길 이름이 맞나 모르겠네요=_=; )를 잇는
광로 7호선 교량공사가 한창이죠. 현재 교각은 어느정도 올라간 상태고, 곧 교량을 얹으면
더 이상 이 모습을 볼 수 없을 것 같아서입니다~.

극락강역의 경우도 제 2순환도로가 개통됨과 동시에 교량으로 인해 전망이 좋지 않게 되었으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극락강역 방면을 바라보며 담은 사진을 마지막으로 오늘 출사를 마칩니다.
Comment 0
prev 1 ··· 2088 2089 2090 2091 2092 2093 2094 2095 2096 ··· 2186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