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S] 아메리칸 트럭 시뮬레이터 오리건의 교량들

 

본 글은, 2018년 9월 25일부로 SCS Soft 공식 블로그에 올라온,

Bridges of Oregon (오리건의 교량들)글의 해석본입니다.

(원문 보러가기)

 

제작자의 의도와 다르거나 오역/잘못된 부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 *

 

 

아메리칸 트럭 시뮬레이터 오리건 (Oregon) DLC가 발표될 때까지 지도 확장지역 내에 배치된 다리 중 일부를 소개하려 합니다.

수많은 강이 존재하는 오리건주의 특성상 우리의 DLC에도 이러한 강을 가로지르는 수많은 다리를 구현했습니다.

우리는 이미 지난 글을 통해 포틀랜드에 자리한 주요 다리 일부를 소개한 적이 있는데, 이보다 더 많은 수의 다리가 주 전역에 산재해있습니다.

 

 

 

 

 

#.1

 

다리는 게임을 진행하는 동안 가까운 곳에서 접해볼 수 있는 랜드마크 오브젝트입니다.

우리는 (다리 오브젝트들을) 높은 디테일로 제공해야 할 필요가 있는데, 이러한 오브젝트들은 손쉽게 제작할 수 있는 단출한 3D 자산이 아닙니다.

다리의 구조와 이를 둘러싼 고유한 지형은 팀 전체로 하여금 다리 배치에 대한 명확한 계획 설정과 조정 작업을 하게 만듭니다.

 

우리는 다리 끝에서 빛을 보았고, 10월은 마치 오리건처럼 가까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2

 

 

 

 

 

#.3

 

 

 

 

 

#.4

 

 

 

 

 

#.5

 

 

 

 

 

#.6

 

 

 

 

 

#.7

 

 

* * *

 

 

오리건은 비버 스테이트 (Beaver State)라는 애칭을 가진 주 답게 수많은 강이 존재하고 이 강을 가로지르는 다리도 그만큼 많은데,

다리의 수가 많은 만큼 그 디자인도 다양해 다리 그리고 다리를 둘러싼 풍경을 제작하는데 많은 공을 들인 듯 싶습니다.

특히, 2번 스크린샷의 도개교는 유로트럭2 이탈리아 DLC의 리보르노 (Livorno)와는 또 다른 형태로 작동하는 만큼 보는 즐거움이 배가될 듯 합니다.

 

애리조나나 뉴멕시코 DLC는 황량한 황무지가 주를 이루다 보니 딱히 기억에 남는 장소가 그리 많지 않았지만

오리건 DLC에서는 녹지가 많고 지형이 다채로우며 협곡, 강 등을 건너는 다양한 디자인의 다리가 많아 경치 구경하느라 지루할 틈이 없을 것 같습니다.

 

Comment 10
  1. Favicon of https://blog.naver.com/f14xhazpt 수퍼톰캣 2018.09.26 20:28 address edit & del reply

    그러고보면 ATS의 오버사이즈 트레일러들이 길쭉한 이유가 교량통과 축간거리 규정을 지키기 위해서라고 하죠
    티저 스크린샷 속의 구식 다리들 보면 어느정도 이해가 되네요 ㅋ

    • Favicon of https://hosii.info 반쪽날개 2018.09.26 20:35 신고 address edit & del

      지금 구현된 지역도 교량이 있기는 하지만,
      오리건 DLC를 통해 구현된 다리를 보니 말씀하신대로 트레일러 축간거리 규정을 만든 이유를 알 것 같습니다~.

  2. Favicon of https://seea.tistory.com 시아님 2018.09.26 20:2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목재트레일러도 소유 가능 하려나 봅니다~
    해석 고맙습니다^^

    • Favicon of https://hosii.info 반쪽날개 2018.09.26 20:36 신고 address edit & del

      그러고 보니 첫 번째 스크린샷에 빈 목재 트레일러가 돌아다니고 있네요~.
      다음 패치를 통해 목재 트레일러를 소유할 수 있게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부족한 글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3. 해피엔드 2018.09.27 01:14 address edit & del reply

    유로트럭과 또다른 매력이 있더군요
    새로운 dlc도 너무 기대됩니다..!!

    • Favicon of https://hosii.info 반쪽날개 2018.09.27 13:04 신고 address edit & del

      유로트럭2는 유럽의 아기자기함을, 아메리칸 트럭은 아메리카 대륙의 광활함을 느끼기에 제격인듯 합니다~.

  4. Style_트레일러 2018.09.27 04:45 address edit & del reply

    넒게 보면 Ats가 가고자 하는 입체적인 도로개발의 첫 시작점을 알리는 글이 아닌가 싶습니다. 캘리포니아와 네바다 주 개발때 와는 확실히 '더 발전한 세심한 맵핑'이 그것이죠! ㅎㅎ아직 체험해보진 않았지만 종종 뉴스 스크린 샷&영상 에서도 충분히 읽혀지고 있으니요 ㅎㅎ 유럽 역시도 기존의 게임뷰를 버리고 실제로 트러커의 시선에서 펼쳐지는 광경들을 게임속에 입혀내 전혀 다른 분위기를 가진 유로트럭을 만들어 가고 있구요
    개발은 더디지만 이렇드리 계속 작고 세심한것ㅈ부터 도전하고 그 소식을 정확하게 전해주기도 하니까요 ㅎㅎ 꽤나 게임의 느낌이 초중반기의 트럭시뮬레이터와는 정말 달라진거 같아요 ㅎㅎ
    언급한 교량을 직접 몰아보게 될때 더 유심히 지켜보고 퀄리티를 즐기며 감상 해봐야 겠습니다 ㅎㅎ

    • Favicon of https://hosii.info 반쪽날개 2018.09.27 13:14 신고 address edit & del

      넓게 보면 새로운 DLC가 나올 때마다 새로운 기술과 기법을 적용하고
      이것을 이전 지도 리뉴얼 때 다시 적용해 게임을 상시 최신상태로 유지하는게 SCS가 세워놓은 계획의 일부인듯 싶기도 합니다.
      미려해진 그래픽 덕분에 경치구경의 재미가 쏠쏠해진 것도 있구요.

      얼핏보면 제작하는게 그리 어려울 것 같지 않은 부분도 오류를 줄이고 현실성을 최대한 살리기 위해
      비록 개발 속도는 느리더라도 꼼꼼하게 작업하는 것 같습니다~.
      물론 DLC를 기다리는 입장에서는 빠른 개발과 다양한 DLC가 더 매력적이지만, SCS는 양보다는 질로 승부하는 느낌도 들구요.
      (초창기의 유로트럭2와 지금의 유로트럭2는 많이 다르지요+_+)

      저도 새로운 DLC가 나오면 가장 무거운 화물을 싣고 다리로 가봐야겠습니다~.
      (...그나저나 볼보 VNL은 끝까지 소식이 없네요=_=...)

    • Style_트레일러 2018.09.28 15:56 address edit & del

      아마 오리건주 DLC와 같이 나오지 않을까요?
      일전에 다른 미국 유저가 맥트럭이 나오느냐 라는 질문엔 아직 계약도 안했고 개발도 안했다 미지수다 라는 답변과 르노T역시도 비슷한 답변을 주었다면 VNL과 만6에 대한 언급은 아예 안하는걸 보니 각 게임의 맵DLC 출시 이후에 바로 출시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신형 스카니아도 내기 직전엔 답변도 안해주고 조용했다가 이탈리아DLC 출시쯤 같이 나온걸 보면.. 서프라이즈 선물 삼아 출시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ㅎㅎ 그래도 곧 나올성 싶습니다 ㅋㅋ 한동안 멀티 가면 죄다 볼보VNL만 주욱 몰고 다니겠군요ㅋㅋㅋ

    • Favicon of https://hosii.info 반쪽날개 2018.09.28 18:55 신고 address edit & del

      어제 발표된 비디오 트레일러 끝부분에 등장하는 트럭의 정체를 볼 때 말씀하신대로 서프라이즈(!) 형식으로 등장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맥 트럭은 나름 볼보 휘하에 있으니 왠지 라이선스 계약이 순조로울 테고 이를 토대로 볼보 다음은 맥이 되지 않을까 싶기도 합니다~.

      말씀하신대로 이탈리아와 스카니아 S가 동시에 나온걸 생각하면
      이번에도 발트해와 르노, 오리건과 볼보가 함께나오지 않을까 싶네요~.

      일단 볼보 VNL이 나오면 저도 바로 차 갈아타야겠습니다+_+

prev 1 ··· 199 200 201 202 203 204 205 206 207 ··· 2188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