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S] 아메리칸 트럭 시뮬레이터 목제품 생산과정

 

본 글은, 2018년 7월 13일부로 SCS Soft 공식 블로그에 올라온,

Wood production chain (목제품 생산과정)글의 해석본입니다.

(원문 보러가기)

 

제작자의 의도와 다르거나 오역/잘못된 부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 *

 

 

게임이 발전해가고 팀의 규모가 커져 다양한 프로젝트와 기능에 집중할 수 있게 된 만큼

게임 속 지역 산업과 물건 생산을 위한 유통 과정에 더 많은 관심을 가지게 됩니다.

 

사실, 다양한 종류의 화물과 시설 그리고 수요 밸런스를 맞춰가며 경제 체계를 채워가는 일은 쉽지 않습니다.

우리는 이러한 것들을 장기적인 프로젝트로 생각하고 있지만, 궁극적인 목표는 유통 개념이 플레이어에게 더 와닿게 만드는 것입니다.

시간이 갈수록 물건을 발주하는 곳과 수주하는 곳의 성격을 고려하지 않은 무작위 화물 배차는 점차 사라질 것입니다.

 

 

오리건(Oregon)주 DLC를 제작하면서 목제품 유통 체인에 특별한 관심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이는 오리건주의 흥미롭고 특색있는 부분이기 때문에 게임을 좀 더 재미있게 즐길 수 있을 것입니다.

이제 막 벌목된 통나무, 좀 더 가공된 각목 그리고 완성된 목제품이 실린 화물을 배차받는다는 것은

오리건주나 다른 도시 혹은 시골 지역으로 여행할 수 있는 좋은 구실이 됩니다.

 

 

 

 

 

#.1

 

 

 

 

 

#.2

 

 

 

 

 

#.3

 

 

 

 

 

#.4

 

 

우리는 이미 지난 글에서 다양한 스크린샷과 동영상을 이용해 목제품 생산/유통 과정을 소개해드렸습니다.

오늘은 아메리칸 트럭 시뮬레이터 오리건 DLC를 위해 제작 중인 목재 관련 공업시설의 모습을 담은 스크린샷을 여러분께 소개하려 합니다.

 

분주해 보이는 벌목현장, 먼지가 날리는 제재소, 가구공장과 더불어 새로운 건물 사이트를 확인하실 수 있을 것입니다.

 

 

 

 

 

#.5

 

 

 

 

 

#.6

 

 

 

 

 

#.7

 

 

 

 

 

#.8

 

 

* * *

 

 

지금도 물건 발주처와 수주처의 성격을 고려한 화물이 등장하지만, 상세한 부분까지 다루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오리건 DLC에서는 원료 공급부터 이를 이용해 제작한 완성품 유통까지 유통과정을 상세하게 다룰 듯 하며

그중에서도 오리건주의 특산품(?)인 목제품의 유통과정을 자세히 다룰 듯 합니다.

 

사실, 이런 것들을 신경 쓰지 않고 지금처럼 화주가 넘겨준 화물만 옮겨도 되지만,

현실적인 유통과정을 구현해 사실성을 높이고 유저로 하여금 좀 더 다양한 환경을 경험하게 하는 게 오리건 DLC의 또 다른 특징이 되지 않을까 싶네요.

 

Comment 9
  1. Favicon of https://seea.tistory.com 베이스 서기 2018.07.14 22:5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자세한 소식 해석 고맙습니다^^

    • Favicon of https://hosii.info 반쪽날개 2018.07.14 22:55 신고 address edit & del

      감사합니다~.
      더운 날씨에 몸조리하랴 WoT 미션 수행하랴 고생 많으십니다^^

  2. Favicon of https://blog.naver.com/f14xhazpt 수퍼톰캣 2018.07.15 03:41 address edit & del reply

    벌목장에서 원목 수송하는 것만 보면 흡사 스핀 타이어즈가 생각나네요

    벌목장 - 제재소 (원목)
    제재소 - 가구공장 (가공목)
    가구공장 - 일반상점 (상품) 순으로 진행될 유통과정을 보면 로코모션 타이쿤이 생각나기도 합니다
    ETS2와 달리 ATS에서는 야적장 별로 각각 유형에 맞는 트레일러가 스폰되는 편이였는데, 오리건 DLC에서는 이것이 더 강화될려나 봅니다 ㅎ

    • Favicon of https://hosii.info 반쪽날개 2018.07.15 21:10 신고 address edit & del

      땅덩이가 넓은 미국을 배경으로하는 ATS인지라 오프로드도 만들어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마침 오리건 DLC에서 흙먼지 날리는 오프로드를 만나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게다가 경영 시뮬레이션의 성향도 가지고 있는 만큼 이 장르의 필수 요소라 할 수 있는 유통 체인도 구현되구요.

      물류센터와 어울리지 않는 뜬금없는 화물이 등장하던 ETS2와 달리 비교적 어울리는 화물이 등장하는 ATS였지만,
      이를 좀 더 다듬어서 완성도를 높이려는 모양입니다~.

      게임 기능 개선이나 맵 확장 이외에도 여러 부분을 신경써주는 덕에 오랫동안 진득하니 게임을 즐기게 되네요^^

  3. America 2018.07.15 04:14 address edit & del reply

    동네마트로 다이너마이트 21톤을 운송하는건 좀 안어울리는감이 없지않아 있죠ㅋㅋ

    회사별로 특징이 있는 트레일러가 배차되는건 게임의 현실성에도 크게 도움이 될것같습니다.

    • Style_트레일러 2018.07.15 13:55 address edit & del

      무기합법화라 보낼수도 있죵 ㅎㅎㅎ다이너마이트 폭탄세일 ㅎㅎ

    • Favicon of https://hosii.info 반쪽날개 2018.07.15 21:12 신고 address edit & del

      동네마트로 다이너마이트 배달은 진짜 난감한걸요+_+
      폭죽 대신 다이너마이트를 터뜨리는 동네였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이제 이런 쌩뚱맞은 화물을 보는건 힘들어질지도 모르겠습니다~.
      물론 현실감도 높아질테구요.

  4. Style_트레일러 2018.07.15 14:00 address edit & del reply

    묻지마 운송업도 아니고 좀 쌩뚱맞은 배송이 많았죠 ㅠ 이제는 좀 이해가 되고 개인 트레일러까지 생기는 와중에 좀 전문적 배송지,물품 같은 물류시스템이 생겨야 한다고 생각한 와중 이었습니다 ADR이면 ADR다운 물건을.. 일반물류면 일반 물류만을 취급해야한다고 생각해요 ㅎ lkw 처럼 물류회산데 압력장치 받고 굴삭기에 사이안화나트륨 액체 같은 공업가공이 필요한 물품을 주는건 영 끌리지 않아 거리비 좋고 일삯 높아도 클릭이 망설여 지더랍니다 ㅎㅎ

    • Favicon of https://hosii.info 반쪽날개 2018.07.15 21:14 신고 address edit & del

      ATS는 나름 업체 분위기에 맞는 화물이 스폰되긴 하지만 그래도 아직 부족한 부분이 많이 보이지요.
      오리건DLC를 시작으로 이런 부분이 차츰 개선되어 좀 더 현실적인 화물운송환경을 갖춰가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나저나... ATS보다 ETS2쪽이 더 심각한데... 함께 수정해가겠지요~?

prev 1 ··· 365 366 367 368 369 370 371 372 373 ··· 2325 next